UMACAir

메뉴 열기/닫기

홍보센터

[뉴시스Pic] 육군, 첨단기술 접목한 최상위 전투체계 'Army TIGER 4.0' 공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89회 작성일 21-09-22 00:00

본문

5391eb4cd3f2889c8210f94b633c9745_1640324138_7179.jpg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육군이 미래 지상전투체계와 각종 첨단전력을 한자리에서 선보였다.

육군은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 현장을 공개했다.

'Army TIGER 4.0'은 첨단 과학기술을 접목한 미래 지상전투체계로,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플랫폼과 함께 육군을 대표하는 3대 전투체계이자 모든 체계를 아우르는 최상위 전투체계다. 인공지능 기반 초지능 의사결정체계가 상황판단과 결심을 지원하는 '지능화', 차륜형장갑차와 소형전술차량 등 기동플랫폼으로 전 제대가 빠르게 전장을 누비는 '기동화', 전투원과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플랫폼 등 모든 전투체계를 초연결하는 '네트워크화'가 특징이다.

현장에는 워리어플랫폼을 착용한 전투원들을 비롯해 각종 정찰·공격·수송·통신중계 드론과 무인항공기, 소형정찰로봇, 다목적무인차량, 소형전술차량, 차륜형장갑차 등 현재 육군이 전력화했거나 전력화를 위해 전투실험 중인 21종 57대의 첨단전력이 대거 투입됐다.

육군은 오는 2023년까지 전투실험을 마치고, 2024년과 2025년에는 차륜형장갑차 2개 대대 규모를 시험 운용한 후 사·여단급 부대를 대상으로 Army TIGER 4.0 단계적으로 확대하며 미래 지상전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기사원본] 뉴시스 / daum뉴스 https://news.v.daum.net/v/20210922120144925?x_trkm=t